내가 중1때 서울에 살았었음


옆집에 중2 누나가 있었거든? 존나 몸매 좋았음


진심 가슴 B컵은 넘는거 같고 하여튼 동네 남자애들이 다 한번쯤 먹고파하는 누나였음



하루는 엄마가 누나집에 뭐좀 갖다주고 오라그래서 감


근데 누나 혼자 집에 있었는듯


근데 뭔가 방에서 코를 색색 고는 소리가 들림.


그래서 들어가 봤더니 브라만하고 팬티만 입고 잠.



ㅇㄷ도 살짝 보이려 하는데 존나 꼴리더라


그래서 걍 그 누나 팬티를 살살 벗김



근데 안깨더라? 자는척하는건지


나는 자는척하는거라 믿고 벗긴다음 쪽---하고 빰


씨발 더럽게 맛없음 퉷



그러다가 내꺼 꼽고 그러고 함 


가슴빠는데 역시 자연산ㅋㅋㅋ커서 성괴들이랑 하는거랑은 확실이 다른 맛임


0 Comments